“해경 ‘태움 문화’, 경찰관의 꿈을 태워 버렸다”

예비신부의 청원, “예비남편의 억울한 죽음 밝혀 달라”
기사입력 2021.03.03 13:58 조회수 59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민청원.jpg

결혼을 앞둔 해양경찰관의 예비신부가 직장 내 ‘태움 문화’로 인해 한 경찰관을 죽음으로 내몰았다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을 올려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25일 통영해양경찰서 소속 A 경장(34)이 자신의 집에서 죽음으로 발견됐다. 거제에서 전출 온지 18일 만이다.
 
공식적인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유족측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해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몸이 불편한 할머니를 돌보며 훌륭한 경찰관을 꿈꿔 온 A 경장은 오는 5월 결혼을 앞둔 예비 신랑이라 더욱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A 경장의 예비신부 B 씨가 지난 2일 청와대에 직장 내 갑질로 A 경장이 사망했다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청원을 올려 진실여부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B 씨는 “A 경장은 해양과학수사관으로 근무하는 것을 목표로 휴일엔 관련 자격증을 취득하고 야간엔 법률공부를 하는 등 능력 있고 멋진 경찰관이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청원.jpg

그러나 지난 8일 거제에서 통영으로 전출 온 이후 집단 따돌림에 고충을 토로했다고 그녀는 밝혔다.
 
B 씨는 “올해 수사업무를 배우고자 지난 2월 8일부터 통영해양경찰서 수사과 형사계에서 근무했으나 부서 내에 존재하는 태움 문화로 인해 사망하기 직전까지 정상적인 업무를 배당받지 못했다”며 “한참 후배경찰관의 업무를 그저 뒤에서 지켜만 보며 허드렛일을 하는 등 심적·정신적 고충을 토로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B 씨는 “A 경장이 ‘아무래도 담당계장에게 잘못보인 것 같다. 나에게 업무를 주지 않는다’고 호소하며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업무를 주십시오’라고 근무 의지를 피력했지만 담당계장이 이를 묵인했다”고 전했다.
 
또 B 씨는 “A 경장이 ‘담당계장이 나를 투명인간 취급한다. 없는 사람 취급한다. 비참하다. 오전 7시쯤 출근해서 허드렛일만 하다 밤 9시~10시 쯤 퇴근한다. 내가 출근해서 제일 잘하는 것은 거울 닦기, 후배들 쓰레기통 비우기, 커피타기이다’고 하소연했다고 강조했다.
 
B 씨는 A 경장은 약 보름동안 하루 3~4시간도 잠을 자며 체중이 4kg 감소하는 등 정신적, 신체적 고통을 겪는 등  자존감은 바닥을 향하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B 씨는 “너무나도 다정하고 밝았던 고인을 다신 볼 수 없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는다”며 “목숨을 포기할 정도의 고통이 어떤 것일까 하는 의문과 고인의 아픔을 더 깊은 마음으로 알아주지 못한 자책으로 찢어지는 가슴을 부여잡으며 통곡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심정을 밝혔다.
 
끝으로 그녀는 “부디 두 번 다시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담당기관의 철저한 조사와 진상규명을 간곡히 요청한다”며 “너무나도 착하고 성실했던 나의 예비남편이자 한명의 해양경찰관 형사의 죽음에 대한 진실규명과 가해자를 명백히 밝혀 줄 것”을 촉구했다.
 
한편 통영해양경찰서 관계자는 경찰서 내 집단 괴롭힘은 없었다고 유족 측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양성옥 기자 yso7313@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경남통영신문 & gt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