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서 30대 해경 숨진 채 발견

유족, 직장내 괴로힘 주장…해경은 ‘묵묵부답’
기사입력 2021.03.03 11:56 조회수 55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해경청사.jpg

결혼을 앞둔 30대 통영해양경찰이 숨진 채 발견됐다.
 
통영해양경찰서(통영해경)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오전 10시15분경 통영해경 소속 A 경장(34)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A 경장이 출근도 않고 연락이 없자 직접 집을 방문한 동료가 숨진 A 경장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A 경장이 지난달 8일 거제파출소에서 통영해경 본서로 전출 온지 17일 만에 일이다.
 
통영해경이 사건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가운데 유족측이 직장내 괴로힘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주장을 제기해 논란이 예상된다.
 
유족측에 따르면 A 경장에게 제대로 된 업무를 주지 않고 동료들은 그를 투명인간 취급하고 무시하는 발언을 하는 등 직장 내 괴로힘 있었다는 것.
 
또한 지난 2월에는 경찰관 인터넷 커뮤니티에 고충을 담은 글을 게시하기도 했으며, 정신과 상담을 받고 우울증 치료제를 처방받았다.
 
A 경장과 결혼을 약속한 예비신부 B 씨는 “A 경장이 ‘부서에서 투명인간 취급을 받는다’고 토로했다”고 경찰조사에서 밝혔다.
 
현재 경찰은 유족측과 주변인의 진술 등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며, A 경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결과를 분석 후 관련자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반면 통영해경은 경찰 조사 중이라는 이유로 이 사건에 대해 침묵하며 경찰 조사결과 만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예비신부 B 씨는 국민청원을 신청하고 A 씨의 억울한 죽음을 밝혀달라고 호소했다.
 

 

[양성옥 기자 yso7313@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경남통영신문 & gt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