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통영한산대첩 전국서예대전 대상 최헌규 씨
통영한산대첩 전국서예대전 대상 최헌규 씨
제7회 통영한산대첩 전국서예대전(운영위원장 김일룡) 예서 부분에서 동민 최헌규 씨(전북 전주시)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한국서예협회 통영지회가 주최하고 통영시가 후원하는 이번 통영한산대첩 전국서예대전에는 전국 각지에서 459점의 작품이 접수됐다. 그 결과 예서 부문에 동민 최헌규 씨가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으며, 우수상은 한글부문 고은 박희진 씨(거제시), 전서부문 창림 한달막 씨(통영시), 해서부문 정현 민경희 씨(진주시)가 각각 차지했고, 통영문화원장상에는 문인화 부문 효암 류건상 씨(김해시)가 수상했다. 동민 최헌규 씨는 세계서예 전북 비엔날레 출품, 대한민국 서예대전 4회 입상, 제6회통영한산대첩 전국서예대전 특선 등 여러 차례 입상한 경험이 있는 69세의 중견작가로 올해 대전에서 이순신장군이 忠으로 나라를 구하고, 德으로 백성을 사랑한 뜻을 표현한「忠德」을 예서로 출품해 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통영시장상 및 상금 300만원, 우수상 수상자 3명에게는 운영위원장상 및 상금 100만원, 통영문화원장상 수상자 1명에게는 통영문화원장상 및 상금 100만원, 특선 수상자는 상장 및 10만원 상당의 상품이 주어지고 입선자 전원에게 통영멸치가 부상으로 전달된다. 올해는 지난 통영한산대첩 전국서예대전에서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었던 초대작가 6인전도 함께 열리는데 강갑숙 씨, 김성애 씨, 김용옥 씨, 이미영 씨, 이수정 씨, 하수연 씨는 오랫동안 여러 대회의 입상경험이 많은 중견작가들로 이번 전시를 더 풍성하게 만든다. 입상작은 8월 11일부터 15일까지 5일 간 통영시민문화회관 대전시실에 전시되며 시상식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개최되지 않는다.
사랑이란 이름으로 참고 있으신가요? 참지 말고 신고하세요!
사랑이란 이름으로 참고 있으신가요? 참지 말고 신고하세요!
통영경찰서 김미진 순경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 데이트폭력신고는 1만 9,940건이 집계됐다. 2017년(1만 4,436건)과 비교해 2년 만에 41%가 증가했다. 데이트폭력이란 미혼인 연인 사이에서 한쪽이 가하는 폭력이나 위협을 말한다. 또한, 폭력적인 행위를 암시하면서 정식적인 압박을 가하여 권력 관계에서 우위를 차지하는 것이나 언어폭력 등 비물리적인 행위도 포함된다. 대표적인 데이트폭력의 유형으로는 폭력행위(살인, 폭행, 상해, 협박, 손괴, 감금, 약취유인, 주거 침입 등), 성범죄(강간, 강제추행, 불법 촬영 등), 기타(명예훼손, 모욕, 지속적 괴롭힘, 정통망법) 등이 있다. 데이트폭력의 피해자가 되기 전에 상대방이 데이트폭력의 징후를 미리 알 수 없을까? 1. 매일 지나치게 연락을 많이 한다. 2. 내가 누구와 있는지 감시하고, 타인을 만나는 것을 싫어한다. 3. 나의 휴대전화를 수시로 체크한다. 4. 감정 기복이 심하며 화가 나면 욕설을 하거나 물건을 집어 던진다. 5. 옷차림이나 헤어스타일 등 자신의 취향을 요구한다. 6. 이별을 통보하면 죽어버리겠다며 목숨으로 협박을 한다. 위에 예시 중 한 가지 이상에 해당한다면 상대방과의 관계를 조심할 필요가 있다. 그렇다면 데이트폭력의 피해자가 되었을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먼저 증거를 수집해야 한다. 피해 내용의 캡처 사진, 녹음 파일, 병원진단서 등을 미리 확보하면 경찰 조사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상대방에게 단호한 태도를 보이어야 한다. 연인이 용서를 빌어도 쉽게 받아주거나 마음이 약해져서는 안 된다. 그리고 경찰과 전문가에게 도움을 청하여야 한다. 하지만 마음을 단단히 먹더라도 보복이 두려워 신고를 꺼리는 일도 있다. 경찰청에서는 피해자의 의사 및 재범 위험성 등을 고려하여 주거지 순찰 강화, 신변 보호 등을 지원하고 있다. 경찰에서는 ‘20년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데이트폭력 집중신고 기간을 운영한다. 교제 중이거나 교제를 한 적이 있는 남녀 사이에서 발생하는 폭력행위, 성범죄, 명예훼손 등이 대상이며 국번 없이 112 또는 경찰서 방문 신고하거나 여성 긴급전화 1366번으로 신고할 수 있다. 데이트폭력은 사랑이 아닌 명백한 범죄행위이다. 사랑이란 이름으로 참지 말고 더 심각해지기 전에 꼭 신고해주길 바란다.
통영시, ‘브라보 온정택시’ 출범식 열어
통영시, ‘브라보 온정택시’ 출범식 열어
통영시는 지난 23일 통영리스타트 플랫폼에서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마을주민들을 대상으로 운행하는 ‘브라보 온정택시’ 출범식 및 시승행사를 열었다. 브라보 온정택시는 시내버스 운행횟수가 적어 교통불편을 겪고 있는 용남면 승방마을을 비롯한 9개 마을주민들을 대상으로 마을↔시내 주요거점(전통시장 주변 및 관공서 등)까지 운행을 하며 탑승인원(4명까지 가능)에 상관없이 1000원만 내면, 나머지 금액은 시에서 지원하는 사업이다. 통영시는 그동안 브라보 온정택시 사업 추진을 위하여 사전 대상마을 조사, 대상마을별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운행구간을 최종 확정해 이날 출범식에 맞추어 오후 5시부터 운행을 시작했다. 현재 브라보 온정택시 사업을 할 수 있는 사업자는 온정택시 가입 사업자인 개인택시 385대와 법인택시인 통영택시 46대이다. 브라보 온정택시는 대상마을 주민이 전화콜(055-650-5390)로 호출하면 관제센터를 통해 가장 가까이 있는 브라보 온정택시가 배차되어 콜택시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통영시 관계자는 "이번 브라보 온정택시의 출범으로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마을 주민들의 교통불편이 해소되기를 바란다"며 "택시업계에 크게 보탬이 되는 사업인 만큼 택시기사분들께 승객을 위한 보다나은 서비스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6월 11일 체결한 ‘택시복합할증 해제를 위한 협약’에 의거 통영개인택시회 및 새통영개인택시회 소속택시 54대가 지난 16일부터 복합할증을 해제하는 등 통영시 개인택시 385대 전부 복합할증을 해제하여 시골마을 주민들의 발이 되어 운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