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서 경찰관이 화장실 몰카 ‘충격’

용변 보는 여성 10초간 촬영… “호기심에 그랬다”
기사입력 2020.01.07 15:48 조회수 54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통영경찰서.jpg

7일 경남 통영 한 술집 여자 화장실에서 경찰관이 몰카를 찍다 발각돼 충격을 주고 있다.
 
통영경찰서는 OO파출소 A 순경(26)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별법(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 순경은 지난해 12월 20일 오후 10시쯤 통영시 무전동 한 술집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다 화장실을 가는 20대 여성을 뒤따라가 옆 칸 칸막이 위로 자신의 휴대전화를 몰래 내밀어 용변을 보던 여성을 10초 정도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피해 여성이 소리치자 A 순경은 달아났지만, 폐쇄회로를 통해 추적에 나선 경찰에 의해 다음날 덜미를 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사건 당일 A 순경은 근무 중은 아니었으며, 호기심에 충동적으로 그랬다고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영경찰서는 A 순경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디지털 포렌식 조사했지만 추가 범행은 없었다고 밝혔다.
 
A 순경은 지난달 23일부로 직위해제 됐으며 통영경찰서는 이번 주 중 A 순경에 대한 사건을 검찰로 넘길 예정이다.
 

 

[양성옥 기자 yso7313@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경남통영신문 & gt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