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리 선생 유품, 고향 통영으로 귀환

기사입력 2021.10.20 14:32 조회수 45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0.20 - 박경리 선생 유품, 고향 통영으로 귀환! 1.jpg

통영시는 지난 8일 원주시 토지문화재단을 방문하여 박경리 선생이 생전에 사용하던 유품 2점을 인수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유품은 고 박경리선생의 손자 김세희 토지문화재단이사장이 관리하던 것으로 박경리기념관의 전시개편 예정에 맞춰 장롱 1점은 기증받았고, 나비장(통영머릿장)은 장기대여를 했다.
 
특히, 나비장(통영머릿장)은 박경리 유고시집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에 잘 언급되어있다.
 
서울에 거주하던 박경리 선생이 6.25전쟁으로 고향인 통영으로 피난 왔을 때, 할머니 유품인 나비장석 귀목장을 아버지로부터 받았다고 기록되어 있으며, 박경리 선생이 평생 옆에 두고 소중히 간직한 유품으로 알려져 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다시 한 번 시민을 대표하여 기증하신 김세희 토지문화재단 이사장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통영 품으로 돌아온 박경리 선생의 유품이 시민들에게 따뜻한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통영시 산양읍에 위치한 박경리기념관은 새로운 전시관과 시설개선을 위한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유품은 리모델링이 완료되는대로새단장한 기념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임규원 기자 dhcolim@gmail.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경남통영신문 & gt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